회사소개 공지사항 여행약관 즐겨찾기추가
Home > 관광안내 > 제주도관광안내
제주도관광안내
유적지/사적지
명산
폭포/계곡/유원지
경승지
섬/등대
해수욕장
자연휴양림
민속마을
테마공원
공연/행사장
전시/박물관
제주도특산품
제주도특산품
백조일손지묘
주     소 :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 안덕면 사계리
● 소개
남도에 불어닥친 혼돈의 시대에 희생된 순박한 섬사람들의 영혼이 곳에 잠들어 아직도 못다한 한을 토하는 듯 합니다.

“ 한국전쟁 당시 예비검속에 의해 희생된 사람들 중 일부가 묻힌 무덤. 당시 모슬포경찰서 관할 양곡 창고에는 예비검속으로 7월 초부터 붙잡혀온 347명의 무고한 양민들이 수용되어 있었는데, 1950년 8월 20일 (음 7월 7일)밤중에 이들 중 250명 가량을 창고에서 끌어내어 해병대와 경찰들이 합동으로 섯알오름(송악산의 한 봉우리) 기슭에서 새벽 2시와 5시경에 61명, 149명으로 나누어 총살을 하였다. 백조일손 희생자란 이 때 희생된 210명∼250명 중 1957년에 발굴되어 현 묘역에 안장된 132명을 말한다.

2시경에 희생된 61구의 시신은 3년(혹자는 6년) 후 경찰의 눈을 피해 몰래 파내어 한림읍 갯거리오름 공동묘지에 안장하였지만 약 40명의 명단과 시신은 아직도 그 행방을 알지 못한다. 총살당한 시신을 수습할 자유마저 빼앗긴 채 눈물로 세월을 보내다가 6년 8개월만에 거의 형체도 알 수 없는 시신 149구의 유골을 수습하고 그 중 132구를 현재의 공동 묘역에 안장하였다(시신 중 옷가지 등으로 구별할 수 있었던 경우는 가족들이 독자적으로 수습)

1960년에는 유족들이 묘비를 세워 '백조일손지묘'라 칭하고 뒷면에 희생자들의 이름을 새겨 넣었다. 시신을 구별할 수 없었기에 '백 할아버지의 한 자손'이라는 뜻으로 이름을 붙였던 것이다. 그러나 1961년, 5·16 쿠데타 세력의 횡포로 비가 박살나는 수난을 겪었다. 오늘날의 위령비는 1993년에 다시 제작한 것이며 부서진 비 조각은 땅에 묻혀 있다가 1999년에 발굴하여 현 위령비 옆에 전시해 놓고 있다. ” <전교조제주지부 자료 발췌>

아픈 역사를 지닌 제주의 참모습을 이해하는 소중한 시간이 될 것입니다.
● 교통

○ 렌터카/자가용

출발 (백조일손지묘)경로
공항
약44분(43.8km)
공항입구삼거리 - 신광사거리 - 삼무공원입구 - 제주일보앞 - 남영고앞 - 노형오거리 - 한라대학입구 - 관광대학입구 - 유수암교차로 - 경마장교차로 - 소길교차로 - 원동교차로 - 봉성교차로 - 광명교차로 - 동광입구(오른쪽 진입) - 서광사거리(직진) - 산이수동입구(성모1리) - 백조일손지묘
서귀포
약30분(30.1km)
서귀포시청 - 중문입구 - 관광단지입구 - 예래입구사거리 - 색달입구(직진) - 화순삼거리 - 화순리 - 한전아파트 - 백조일손지묘

※ 도로 상황 및 현지 여건에 따라 소요시간이 변동될 수 있습니다.
※ 평균 시속 60km/h 기준 소요시간